'본얼티메이텀'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7.12.31 The Bourne Ultimatum - 본 얼티메이텀
2007.12.31 08:47

The Bourne Ultimatum - 본 얼티메이텀

극장에서 본지 3개월이나 된 영화를 이제야 되살리는 이유는,

집에서 한번 더 본 이후에 쓰려고 마음먹었는데 그게 어제였기에 -_-

 

The Bourne Supremacy가 확실히 super한 영화는 맞았지만,

The Bourne Ultimatum이 이전 시리즈 2개를 안드로메다로 보내버릴 ultimate한 영화인 것 같지는 않다.

 

본이 자신의 정체성을 극한까지 찾아간다고 계속 노력은 하지만,

전편의 암흑 같은 상황에서 진짜 아무런 도움 없이 싸워나가는 본보다는 상황이 좋아보이며,

이에 따라 스토리 자체의 긴장감도 조금 떨어져 보인다.

 

트레드스톤의 상위 개념인 블랙 브라이어가 갑자기 튀어나온 것도 좀 뜬금없다.

이렇게 갑자기 스토리가 일관되지 못한다고 생각될 때 원작을 진짜 읽어보고 싶은데...

아무튼 새로운 적이 필요하다고는 했지만 초거물급 적이 3명이나 등장하니 그것도 좀 당황스러웠다.

 

하지만 이 모든 것을 덮어줄 수 있는 액션.

아 진짜 이건 2시간 내내 아드레날린이 쉴 틈을 주질 않는다.

워털루 역에서 떠났다 싶으면 어느새 마드리드, 거기서 또 탠지어, 마지막엔 뉴욕까지.

폴 그린그래스는 그야말로 Bourne 표 액션의 끝을 보고 싶었던 모양이었나 보다.

 

맷 데이먼은 한층 강력해져서 돌아왔다.

마리가 없어졌으니 웃지 않는 건 당연할 테지만, 이젠 거의 다이하드의 존 맥클레인 수준이다.

폭탄 테러에서도 살아남았고 자동차가 주차 타워에서 떨어지는 데에서도 살아남았다.

주인공이 강력해졌으니 액션이 더욱 강력해지는 것은 당연한 일인 듯.

탠지어에서의 3자 추격씬은 누가 뭐래도 올해의 최고의 액션 장면으로 꼽힐 듯 하다.

적어도 액션만큼은 전의 2편보다 ultimate했다.

 

어쨌든, 올 한해를 즐겁게 해준것 중 하나인 Bourne 시리즈가 끝났다.

새로운 시리즈가 나올까? 마지막 장면은 왠지 후속편을 암시하긴 했지만,

이대로 super하고 ultimate한 액션 영화로 남아도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Trackback 0 Comment 0